"딱 맞췄네"…서울 시장 여론 조사 '적중' 이유 있었다

입력 2021-04-08 14:22

제보하기

여론 조사, 4.7 재보선 결과 적중
'안심번호' 도입하며 정확도 높아져

▲4.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결과는 그간의 여론 조사와 딱 들어맞았다.

8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57.5% 지지를 얻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9.18%)를 크게 앞서며 시장에 당선됐다. 부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67%를 얻어 34.42%를 기록한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그동안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선거기간 내내 이뤄진 여론 조사에서 박영선 후보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 조사 공표금지 기간 직전 이뤄진 다수의 여론 조사에서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20%포인트 안팎으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 지역도 여론 조사에서 박형준 후보가 김영춘 후보를 크게 앞섰다.

또 이번 선거 투표율이 50%를 밑돌면 조직세가 강한 더불어민주당이, 50%를 넘으면 여론 조사와 동조화되며 국민의힘이 유리할 것이란 예측이 그대로 맞아떨어졌다. 4·7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이 55.5%로 잠정 집계됐다.

여론 조사의 적중률이 높아진 건 여론 조사 기법이 고도화됐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17년 안심번호(휴대전화 가상번호) 도입되면서 여론 조사 결과가 정확해졌다. 유선전화로는 파악하기 어려웠던 20·30대나 1인 가구 등의 여론 파악이 한결 쉬워졌다는 설명이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박형준 후보 선거캠프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조경태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과거 여론 조사가 완전히 빗나간 적도 있었다. 2016년 20대 총선이 대표적이다. 당시 여론 조사는 여당인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점쳤지만, 막상 투표함 뚜껑을 여니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23석을 얻어 1당이 됐고, 새누리당은 122석에 그쳤다.

민주당은 그동안 이른바 '샤이 진보'를 기대하며, 여론 조사와 달리 지지층이 결집하면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기대한 샤이진보는 없었고, 민심은 여당에 등을 돌렸다.

박원순 전 서울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 시장의 성추문이 보궐 선거의 원인이 된 상황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실패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가 겹치면서 정권심판론이 위력을 발휘한 것으로 분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기업 핵심 R&D 인재 ‘대이동' 시작됐다
  • 2
    “더 오른다”...쏟아지는 미국증시 랠리 신호들
  • 3
    "여경 왜 당직 안 서나" 역차별 논란에…경찰청장 "불가피하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與 당권주자 첫 TV토론회…재보궐참패 놓고 3인3색 '내로남불·LH사태·개혁부진'
  • 2
    NASA 우주헬기, 화성 동력비행 최초성공…3m 높이서 30초 정지비행
  • 3
    단독 與, 반도체특위 위원장에 이학영 거론…양향자 "21일 의결 예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