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 낮춘 오세훈 "박원순 시장 사업 지켜달라" 당부에 "그럼요"

입력 2021-04-08 12:34

제보하기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서울시의회를 방문한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고(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진행한 사업을 지키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오 시장은 8일 오전 서울시의회에 방문해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과 담소를 나눈 뒤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을 만났다.

김 부의장은 이 자리에서 "의회와 소통이 중요하다"고 운을 뗀 후 "박원순 시장이 이뤄놓은 사업 가급적 지켜달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그럼요"라고 했다.

김 부의장이 "공무원들 불이익받지 않도록 자리도 지켜주셔야 한다"고 말하자 오 시장은 웃으며 "네네"라고 대답했다.

오 시장과 김 부의장은 서울시 현안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상암동 교통문제와 서울 시내 중학교 부족에 대해선 공감대를 이뤘다.

김 부의장은 또 "상암동과 송현동 땅, 서부면허시험장은 바꿔선 안 된다"며 "어려움이 있을 텐데 4차산업 거점 도시로 DMC하고 연계해서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자 오 시장은 "저하고 생각이 비슷하기 때문에 해나가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김정태 운영위원장을 만나서도 "의회에서 안 도와주면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그때 함께 했던 의원들이 지금 12명 있다. 그 사이에 자치분권 성과가 있었다"고 하자 오 시장은 "제가 10년 쉬어서 지도편달할 게 많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성동구에 있는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사회 최신 뉴스

  • 1
    김다은 아나운서, 어쩌다 박수홍 여친 됐나…“안타깝게도 아니다” 해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검찰, 정인이 양모에 사형ㆍ양부에 징역 7년 6개월 구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