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광철 비서관, 김학의 사건 보고과정 관여 없었다"

입력 2021-04-06 16:29

제보하기
"일부 언론 보도 유감"..."진상조사단 활동 대략적으로 기술한 것"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는 6일 일부 언론이 '검찰이 김학의·버닝썬·장자연 사건 관련 부처별 보고자료를 제출해 달라는 사실조회 요청을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경찰청에 보냈다'고 보도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실 확인 결과 당시 법무부와 행안부의 보고 내용은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의 활동상황을 대략적으로 기술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중천 면담과 관련한 보고 내용은 일체 포함돼 있지 않았다"며 "보고 과정에서 이광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은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수사 중인 사안은 언급해오지 않았지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검찰발 기사로 여과 없이 보도돼서 이번에 입장을 밝힌다"며 "결과적으로 당시 문 대통령의 업무 지시에 흠집이 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검찰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 조사와 관련해 '청와대 기획 사정' 의혹을 수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 3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상보] 美 보건당국, J&J 코로나 백신 사용중단 권고… 접종 후 혈전 6건
  • 2
    속보 美CDCㆍFDA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접종 중단 권고"
  • 3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로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