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피 양상에 고배당주에 쏠리는 눈···3월에만 12% 상승

입력 2021-04-01 07:50

제보하기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에도 코스피가 횡보 양상을 보였지만 고배당주들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주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코스피 고배당 50지수'는 12.45% 올라 코스피 상승률(1.61%)을 크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피 고배당 50지수는 유가증권시장 상장 종목 중 배당수익률(주가 대비 주당배당금의 비율)이 높은 상위 50개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다. 최근 사업연도의 주당배당금을 기준으로 평균 배당수익률이 높은 기업을 선정한다. 각 종목의 배당수익률 비중을 가중하는 방식으로 지수가 산출되며, 매년 6월에 정기 변경된다.

현재 지수에는 KB금융·신한지주·하나금융지주 등의 금융사가 대거 포함됐으며 현대차, 기아차, 포스코(POSCO), 효성, KT&G, SK텔레콤 등도 들어가 있다.

이중 제이시스코퍼레이션(55.24%)이 크게 올랐고 메리츠금융지주(40.41%), KB금융(28.31%), 세아베스틸(26.19%) 등도 지수 상승률을 크게 앞서는 주가를 기록했다. 다만 현대차(-8.02%), 율촌화학(-11.33%), 휴켐스(-4.80%), 한라홀딩스(-1.92%) 등은 하락했다.

이밖에 'KRX 고배당 50지수'(7.79%), 향후 배당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종목으로 구성한 'KRX-IHS Markit 코스피 200 예측 고배당 50지수'(7.87%) 등 다른 배당주 관련 지수도 지난달 코스피 대비 나은 성과를 거뒀다.

배당주들이 이처럼 투자자들의 눈길을 끄는 것은 지수 성과가 상대적으로 저조한 상황에서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에 투자해 수익을 일정 부분 확보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최근 국내 증시에서는 미국발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그간 평가 가치(밸류에이션)가 높았던 성장주의 조정이 계속되는 양상이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들의 순매수세가 고배당주에 쏠리는 모습이다. 지난달 외국인 순매수는 포스코(5031억 원), KB금융(4894억 원), SK텔레콤(3415억 원), 엔씨소프트(2382억 원), 신한지주(2118억 원) 순으로 높았는데, 엔씨소프트를 제외하고는 모두 '코스피 고배당 50지수'에 포함된 종목이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보자면, 변동성 국면에서 투자자들은 밸류에이션 부담이 낮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배당을 줄 수 있는 대형기업을 선호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작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며 주주 환원 정책에 대한 투자자들의 요구도 확대되는 중"이라며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증시는 본격적으로 배당 국면에 진입할 수 있는 가능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특징주]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10만리터 백신 공장…스푸트니크V 위탁생산 소식에 상승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인사] 금융위원회
  • 2
    한국거래소, 청산결제본부장에 양태영 전문위원
  • 3
    코로나19 재확산에 투심 몰린 진단키트주 '들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