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 “메디프론, 신경병성 통증ㆍ치매 치료제 역량에 주력”

입력 2021-03-25 09:03

제보하기

(자료제공=IBK투자증권)

IBK투자증권이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메디프론에 대해. 향후 신경병성 통증치료제 및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파이프라인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문경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디프론은 신경병성 통증 치료제 및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를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보유한 신약 개발업체"라고 소개하면서 "통증치료제와 알츠하이머 치매 2가지 영역의 치료제 개발에 주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경병성 통증 치료제 파이프라인 MDR-652(TRPV1 Agonist)는 2020년 6월에 임상 1상 승인을 받아 현재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향후 일반 소염진통제로 진통 효과를 보지 못하는 환자군을 대상으로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특히 대상 환자군이 많은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를 주요 타겟으로 임상을 진행해 간다는 전략"이라며 "향후 신경병성 통증치료제 및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파이프라인 진행 현황이 동사 주가의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체크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양효진 결혼발표, 억대 연봉 배구선수 4월의 신부로…예비신랑 누구?
  • 3
    편스토랑 사과, 콩곱창 레시피 무단 사용?…“원작자에 즉시 사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文정부 금융홀대론] 외국계 엑소더스?…씨티은행 “처분 검토”
  • 2
    [文정부 금융홀대론] 정치금융, 동북아 금융허브 날렸다
  • 3
    [文정부 금융홀대론] 은행, 부실 떠안고 배당제한·이익공유로 ‘反시장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