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엔플러스 中 관계사, EV 트럭 유럽향 수출 본격화

입력 2021-03-17 10:50

제보하기

이엔플러스 관계사 ‘강소풍전 뉴에너지 파워테크놀로지’가 전기차(EV) 트럭 유럽향 수출을 본격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엔플러스는 지난해 2월 중국 쟝수성 우시에 위치한 '강소풍전 뉴에너지 파워테크놀로지' 에 70억 원을 투자했으며 지분율은 28%를 보유 중이다.

강소풍전 뉴에너지 파워테크놀로지는 이커머스와 택배물류 업체용 EV 물류차량 제조업체로 유럽, 북미 등 해외 주요 국가에 32개에 달하는 대리점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에는 첫 EV 모델인 ‘0.8톤급 WOLV EPO ONE 경형 전동트럭’을 런칭하는데 성공해 독일, 벨기에, 폴란드뿐 아니라 영국, 이태리, 네덜랜드, 프랑스 등 10여 개국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1차 출하물량은 전량 판매를 마쳤으며 이미 500대 규모의 제품 수주에도 성공해 올해 말까지 3000대를 수출할 계획이다.

수출 물량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증설과 더불어 EV 조립 공장 설립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1월에는 중국 정부 산하의 ‘쟝인빈장청위앤투자그룹’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중국 현지에 연간 2만 대 규모의 자체 전기차 및 배터리 팩 공장 건설을 진행 중이다.

유럽, 북미, 한국 등 주요 국가들을 중심으로 해외 법인 및 현지 파트너들과 합작법인(JV)을 설립해 현지 전기차 조립 공장 설립도 추진 중이다.

이엔플러스 관계자는 “강소풍전 뉴에너지 파워테크놀로지는 현지 영업 활성화와 A/S 역량 강화하기 위해 독일 뉘른베르크에 유럽지사 설립했으며 영업 채널 확장과 체험센터 개설 등 통해 마케팅 활동도 본격화할 것"이라며 "강소풍전 뉴에너지파워 테크놀로지는 한국 파트너와 함께 합작법인을 설립해 1.5톤급 경형 EV 트럭과 2.5톤급 경형 EV 트럭을 한국에서 생산해 ‘한국 제품’으로 미국에 수출할 계획으로 차량 설계와 시제작은 이미 진행되고 있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제품 출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엔플러스는 전일 2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 조달 자금 가운데 50억원 가량은 이차전지 방열 소재 개발 등을 중심으로 하는 그래핀 신소재 관련 시설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살인 후 성취감이 쫙”…‘꼬꼬무2’ 연쇄살인마 정남규 육성 진술 공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인사] 금융위원회
  • 2
    한국거래소, 청산결제본부장에 양태영 전문위원
  • 3
    코로나19 재확산에 투심 몰린 진단키트주 '들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