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프론 “알츠하이머성 치매 예방ㆍ치료제 후보물질 특허 취득”

입력 2021-03-17 09:55

제보하기

▲메디프론CI

메디프론이 알츠하이머성 치매 예방 및 치료제 후보물질이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

메디프론은 글루타미닐 사이클레이즈 효소에 의해 변형된 베타아밀로이드(pyroGlu-Aβ)의 생성을 저해함으로써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주요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플라크의 발생과 신경독성을 차단하는 기전의 신약 후보 물질이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글루타미닐 싸이클레이즈(glutaminyl cyclase : QC)효소에 의해 변형된 베타아밀로이드(pyroGlu-Aβ)는 강한 접착력으로 인해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형성하는 씨앗으로 알려진 단백질로서 신경독성을 띄고 있어 알츠하이머병의 주요 발병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이에 QC효소를 저해해 일반적인 베타아밀로이드(Aβ)의 변성을 차단하면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과 신경독성 발생을 막아 줌으로써 알츠하이머병의 발병을 억제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는 것이다.

최근에 일라이 릴리(Eli lilly)가 변형된 베타아밀로이드(pyroGlu-Aβ)에만 반응하는 항체치료제 신약 도나네맙(Donanemab)이 초기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2상에서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감소와 인지기능 저하를 막아준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이번 신약 후보물질은 예방적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진 상황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메디프론은 글루타미닐 사이클레이즈(glutaminyl cyclase : QC)효소 저해제(QC-inhibitor) 기전의 신약 후보물질이 국내 특허를 취득함으로써 기존의 베타아밀로이드 응집억제제 및 RAGE억제제와 함께 베타아밀로이드를 타겟으로 하는 후보물질의 다양성을 확보하게 됐다.

노기선 메디프론 대표는 “베타아밀로이드 가설은 여전히 유효한 치료제 개발 접근 방식으로서, 바이오젠의 아두카누맙이 미국 FDA의 승인을 받는다면 메디프론이 보유한 베타아밀로이드 타깃의 후보물질에 대해서는 재평가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살인 후 성취감이 쫙”…‘꼬꼬무2’ 연쇄살인마 정남규 육성 진술 공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인사] 금융위원회
  • 2
    한국거래소, 청산결제본부장에 양태영 전문위원
  • 3
    코로나19 재확산에 투심 몰린 진단키트주 '들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