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엠케이전자, ‘중견-공공연 한국판 뉴딜’기술혁신 협력 선언식 “중견 대표 기업으로 참가”

입력 2020-11-26 15:00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사진제공=엠케이전자, 출처 기획재정부)

본딩와이어 세계 점유 1위, 솔더볼 세계 점유 3위 기업인 엠케이전자가 중견기업과 공공연구소 간의 ‘한국판 뉴딜 기술혁신 협력 선언식’에 중견 대표 기업으로 참가한다.

26일 엠케이전자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27일 오후 2시 포시즌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며, ‘중견-공공연 기술혁신 챌린지(2020년)’ 추진경과 및 지원계획 발표와 ‘중견-공공연 한국판뉴딜 기술혁신 협력’ LOI 체결 및 선언식으로 진행된다.

참여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의한 방역지침을 고려해 40명 내외의 현장 인원만으로 구성되며, 기계연, 생기원, 자동차연, 재료연, 전기연, 전자연, 화학연, ETRI의 8개 공공연구기관장과 KIAT, KEIT, KISTA, 공학교육혁신협의회 등 기술혁신 유관기관이 참석한다. 또한 엠케이전자를 포함한 20개 주요 중견기업도 함께 한다.

엠케이전자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 정책은 1929년부터 발생한 경제 대공황으로 미국이 극심한 경기 침체에 빠지자 대공황을 극복하기 위해 추진한 뉴딜 정책을 빗댄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2020년 7월 발표한 국가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19 사태 이후 경기회복을 위해 2025년까지 디지털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의 세가지 프로젝트와 10대 중점 추진 과제로 분야별 집중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이루는 경제 정책”이라며 “당사는 이번 협력 선언식 참가로 금속 재생 사업과 2차전지 음극소재 개발 등 신사업 발전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