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항공운송協 "대한항공ㆍ아시아나 합병은 생존과 원 고용 보장한 선례"

입력 2020-11-26 14:32

제보하기
"코로나19 상황에서 양사 합병 현실적인 접근 방식"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연합뉴스)

전 세계 항공사가 모인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에 대해 "현실적인 접근방식"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IATA는 전 세계 항공사 300여 개를 회원사로 두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등이 가입했다.

26일 외신 등에 따르면 '콘래드 클리퍼드' IATA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부사장은 최근 열린 IATA 연차총회에서 "항공사들이 매우 어려운 시장에서 함께 생존과 일자리ㆍ직원 고용의 지속을 보장한 좋은 예"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항공사간 통합에 대한 정부와 규제 당국의 접근 방식을 바꾸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리퍼드 부사장은 "1년 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보면 누가 한국 정부가 두 항공사의 합병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하겠는가"며 "하지만 이것이 지금 우리가 처한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세계 항공사가 매우 어려운 재정 상황에 부닥쳐있는 현실에서 (양사 합병은) 현실적인 접근방식"이라며 "현 상황에서 통합과 합병은 많은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업분석①] 실적도 안좋은데 바이오 테마에 들쑥날쑥 필룩스
  • 2
    두산과 이별 준비하는 인프라코어…두산기술원 지분 밥캣에 매각
  • 3
    1인 배달에 밀린 '김혜자ㆍ백종원 도시락'…도시락 왕좌 재탈환 나선 편의점

기업 최신 뉴스

  • 1
    한샘, 대리점ᆞ소상공인 등 골목상권 상생 지원제도 강화
  • 2
    CJ대한통운 후원 프로골퍼 김시우 우승…브랜드 인지도 상승 효과
  • 3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글로벌 車업계 기업사냥 시작되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