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줌] 코로나19 이후 ‘뚝' 끊긴 헌혈 인파…'헌혈의집'에 가봤다

입력 2020-06-18 17:27

제보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여파로 헌혈하는 사람이 줄었습니다. 보통 5일 정도의 혈액을 보유해야 적정치로 판단하는데 최근에는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정부는 재난문자도 발송했습니다. 적극적인 헌혈 참여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자는 취지죠. 아직 적정 혈액을 보유하지 못하고 있지만, 정부의 당부와 대한적십자사의 노력으로 코로나19 초기보다는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짧은 아픔이지만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헌혈. 그 현장에 이투데이가 찾았습니다. 혈액 확보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간호사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시죠.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11월 맞아 전국 곳곳 가을비…미세먼지 ‘좋음~보통’
  • 2
    '담원' 롤드컵 우승…3년만에 소환사의 컵 품에 안아
  • 3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3명 사망·19명 부상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오코노미] 애니메이션 '코코'로 보는 망자의 날과 핼러윈…핼러윈데이의 경제 효과는?
  • 2
    [매치업] 예능·드라마·영화 볼 땐 어떤 OTT 플랫폼 쓸까?…넷플릭스 vs 왓챠 전격 비교
  • 3
    [건강톡(talk)] 감기의 계절 겨울…외출 후 손 씻기로 ‘감기’ 조심하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