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 매입한 CEO들, 주가 상승으로 대거 평가익

입력 2020-05-10 09:54

제보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증시가 폭락했던 3~4월 책임 경영을 위해 책임 경영을 위해 자사 주식을 매입했던 국내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책임자(CEO)들이 최근 주가 상승으로 대규모 평가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3월 23∼27일(이하 결제일 기준)에 걸쳐 장내 매수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식은 이달 8일 종가 기준 총 267억 원에 달하는 평가이익을 냈다.

정 부회장이 매입한 주식은 현대차 58만1333주, 현대모비스 30만3759주다. 공시된 주당 취득 단가를 고려하면 매입액은 각각 현대차 406억 원, 현대모비스 411억 원 등 총 817억 원이다.

평균 취득 단가는 각각 현대차 6만9793원, 현대모비스 13만5294원이었는데, 이후 주가가 상승하면서 이달 8일 종가는 현대차 9만4500원, 현대모비스 17만6000원까지 올랐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이 3월에 매입한 주식의 평가액은 총 1084억 원이 됐고, 이익률은 32.7%에 달했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도 3월 23∼24일 회사 주식 26만3000주를 약 86억 원에 매수했다. 김 회장의 평균 매입 단가는 주당 3만2623원이었는데 이후 주가가 4만8500원으로 오르며 42억 원가량의 평가이익이 발생했다. 이익률은 48.7%에 달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3월 20일 연봉의 절반에 달하는 10억 원을 들여 롯데지주 주식 4만7400주를 장내 매수했는데, 취득 당시 2만1052원이었던 주가는 3만8750원으로 상승했다.

신 회장은 8억 여 원에 달하는 평가이익을 기록했고, 이익률은 84.1%로 이 기간 회사 주식을 매입한 CEO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반면 같은 기간 회사 주식을 샀다가 오히려 손해를 보거나 비교적 낮은 이익률을 기록한 CEO들도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3∼4월 두 차례에 걸쳐 회사 주식 1만 주를 약 8600만 원에 취득했는데, 현재 평가액이 약 8100만원에 그쳐 평가손실 500여 만 원에 5.9%의 손실률을 기록 중이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같은 기간 총 1만5천주를 약 7700만 원에 매수했으며 현재 평가액이 취득 당시와 거의 동일한 상태다. 이익률은 0.1%를 기록하고 있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지난 3월 회사 주식 4만3700주를 약 8100만 원에 매수해 현재 평가액이 약 8400만 원으로 올랐고, 이익률 3.5%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가 침체에 빠졌을 때 자사 주식을 매입한 CEO 가운데 대부분이 평가이익을 거둔 것은 최근 증시가 회복세에 접어든 결과다.

코스피는 3월 코로나19 확산 공포로 급락해 1500선이 무너졌다가 이후 국내 확진자가 감소세에 접어들면서 4월 말 1900선을 회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2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3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라임사태 ‘사적화해→분조위 제외’ 첫 사례…은행 先보상 백기 드나
  • 2
    한진칼, 기타법인이 2% 매집하며 주가 14% 급등
  • 3
    'BTS 소속' 빅히트엔터 본격 상장 추진···이르면 이번 주 예심 신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