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ITC, LG전자 등 특허권 침해 여부 조사 결정

입력 2019-12-20 09:24

제보하기
미국 IT 솔루션 업체 비아비 제소에 따른 조치

▲LG 트윈타워. (사진제공=LG)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특허 침해 혐의로 LG전자와 LG전자 미국 현지법인, LG이노텍, 옵트론텍 등 4개사를 조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IT 솔루션 업체인 비아비(VIAVI)가 자사의 광학 필터 특허가 침해됐다며 이들 4개사를 제소한 데 따른 것이다.

비아비는 지난달 4개사가 광학 필터 특허를 침해해 휴대전화, 태블릿 등을 만들었다며 해당 제품의 미국 수입ㆍ판매 금지를 요청했다.

이후 현지 법원에 4개사의 특허권 위반에 대한 소송도 제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전진 웨딩화보, 흡연 포착에 시끌?…“컨셉일 뿐 연초에 끊었다”
  • 2
    조국 딸 '의사국시' 합격에…"7대 허위스펙자", "무자격자 의사행세"
  • 3
    여지나 작가 하차, 후임 김새봄 작가 누구?…‘경이로운 소문’ 몇부작?

기업 최신 뉴스

  • 1
    [기자수첩] 20년 전 데자뷰, 세상을 바꾸는 건 디지털뿐?
  • 2
    “오너 리더십으로 위기 극복” 연초 존재감 드러내는 유통 총수 3인방
  • 3
    개도국 "음원, 웹툰에 관세 부과해야"…무협 "韓, 무관세 영구화 절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