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평, 코웨이 인수 웅진그룹 신용등급 하향

입력 2019-02-27 17:52

제보하기

(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는 27일 웅진에너지의 회사채 등급을 기존 B+에서 B-로 하향 조정하고, ‘부정적’ 전망을 유지했다. 웅진의 이슈어 레이팅(Issuer Rating) 신용등급도 기존 BBB+에서 BBB로 내리고 하향검토(Watchlist) 대상에 등록했다.

한신평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코웨이 지분인수가 완료될 경우 재무부담 급증이 불가피해 지주사인 웅진의 신용도 하향압력이 높은 상황이다.

웅진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웅진에너지는 2018년 잠정실적 기준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으며, 사업 및 재무 측면의 불안정성이 증폭됐다. 이는 지주사인 웅진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웅진 자체적으로도 실적이 저하되고 재무부담이 확대되고 있다.

웅진에너지는 지난해 잠정실적 기준 연간 563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당기순손실은 700억 원 규모다.

한신평은 코웨이 인수를 앞두고 있는 웅진그룹 전반의 향후 사업 및 재무적 변화에 대해 주목할 예정이다.

코웨이 인수가 종료되는 시점에 △인수금융 및 재무적투자자(FI)와의 약정 조건 △재무부담 확대 수준 △영업적 시너지 효과 등 각 계열사에 미칠 수 있는 제반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신용등급에 반영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진워렌버핏 사망, 마지막 메시지 속 BJ유신 누구?…“억울함 풀어달라”
  • 2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활기’…올 하반기 분수령 되나
  • 3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셀트리온, "개발 중인 항체치료제, 변종 코로나19에도 효과있다"
  • 2
    SM엔터, 해외 최초로 베트남에 굿즈 스토어 겸 카페 오픈
  • 3
    글로스퍼랩스, 100억 규모 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