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하나제약, 독일 빅파마와 20만 유로 독점판매 계약에 상승

입력 2018-11-09 09:27

제보하기

하나제약이 독일의 글로벌 제약사와 20만 유로 규모의 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에 9일 장 초반 상승세다.

하나제약은 이날 오전 9시 26분 현재 전일보다 1.01% 오른 2만5100원에 거래 중이다.

하나제약은 독일의 글로벌 제약사 헬름AG(HELM AG)와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박칼정(Fentanyl citrate Buccal Tablet)’의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공시했다.

계약금은 5만 유로이며 단계별 마일스톤 15만 유로를 순차적으로 지급하는 조건이다. 첫 발주 이후 7년간 하나제약의 국내 독점 판매가 보장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벤 키, 중학생 정동원과 나란히 ‘귀염뽀짝’…작은 키 콤플렉스에 눈물도
  • 2
    ‘미드소마’ 무슨 뜻?…봉준호 감독이 추천한 최고의 공포 영화
  • 3
    문희준 하차, ‘불후의 명곡’ 하반기 개편…후임은 김준현과 김신영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성과보다 사회적 책임…금융권, ESG 경영 ‘가속페달’
  • 2
    거래소, 신라젠 상장폐지 결론 못내…재차 심의 결정
  • 3
    한국공항, 2분기 영업손실 196억…적자전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