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CCTV 영상' 보니…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신고에 경찰관 출동 "조만간 출석 일정 잡을 것"

입력 2018-09-14 07:11수정 2018-09-14 07:23

제보하기

(출처=채널A)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신고 당시 경찰의 현장 출동 모습을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채널A는 13일 구하라의 남자친구가 구하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당시 경찰관이 구하라의 자택을 찾는 모습이 나온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Y 영상에서 경찰관은 구하라가 거주 중인 빌라에 도착해 입구로 다가가더니 손전등을 비추며 뭔가를 살폈다. 이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층으로 향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폭행 신고 접수를 받고 출동했다. 구하라의 남자친구는 "헤어지자고 이별 통보를 하자 구하라가 자신을 때렸다"고 경찰에 진술했으며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 서로 다투다가 남자친구를 할퀴고 때렸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하라 남자친구는 파출소에 나와 진술했고 구하라는 안 나왔다"고 말했다.

구하라 소속사 측은 "최근 스케줄이 없어서 구하라랑 연락이 안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구하라와 구하라의 남자친구 두 사람과 출석 일정을 잡아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 3
    레바논 대통령 “베이루트 폭발, 신속히 진상규명…폭탄 등 외부 공격 가능성도 배제 안 해”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 2
    곡성 산사태 현장 마지막 매몰자 숨진 채 발견…5명 사망, 수색 종료
  • 3
    [종합] 의암호 선박사고 경찰관ㆍ민간업체 직원 등 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