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코로나19 피해기업에 201억 원 지원

입력 2020-02-13 10:38

제보하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필요하면 지원 대상·규모 확대”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 관련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13일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총 201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코로나19 금융부문 이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금융권 대응안 발표 이후 금융당국은 총 96건에 201억 원을 지원했다. 이 가운데 절반은 기존 보증 만기연장(118억 원)이었고, 신규보증(36억 원)과 대출 만기연장(25억 원), 신규대출(18억 원) 등이 포함됐다. 시중은행은 총 106억 원을 지원했으며 카드사는 약 2억 원을 지원했다.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은 지난 7일부터 사흘간 6000건이 문의를 받았다. 주로 숙박과 여행, 음식점, 의류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영위 업종이 많았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이번 사태가 장기화해 소비 활동 마저 위축되는 경우 서비스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커질 우려가 있다”며 “정부는 업종과 상관없이 경영 애로 해소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지원방안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하면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며 “금융권의 세심하고 따뜻한 배려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시각 상한가] 올리패스(▲3850) - 10일 오후 12시55분
  • 2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최대 실적 주효"
  • 3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