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더 월’, ‘올해 최고의 디스플레이’ 선정
입력 2019-05-09 11:00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선정…“기존 디스플레이 한계 넘어”

▲삼성전자의 마이크로 LED 기반 모듈러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이 SID(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로부터 ‘올해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뽑혔다. 제품의 상품기획·개발·마케팅에 참여한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마이크로 LED 기반 모듈러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이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로부터 ‘올해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뽑혔다.

삼성전자는 오는 12일(현지시간)부터 17일까지 미국 산호세에서 열리는 ‘디스플레이 위크 2019 (Display Week 2019)’에서 ‘올해의 디스플레이(Display of the Year)’ 상을 받는다고 9일 밝혔다.

올해 56회를 맞이한 ‘디스플레이 위크’는 SID가 주최하며 세계 49개국의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과 학계의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해 최신 연구 논문을 발표하고 기술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권위 있는 국제 행사다.

SID는 매년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 애플리케이션, 디스플레이 부품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하고 있으며, 이 중 ‘더 월’이 수상한 ‘올해의 디스플레이’ 상은 새로운 기술과 혁신을 선보인 최고의 디스플레이에 수여하는 영예로운 상이다.

SID 어워드 위원회 웨이 첸(Wei Chen) 위원장은 “‘더 월’은 기존 디스플레이의 한계를 극복한 혁신적인 솔루션으로 디스플레이의 미래를 보여 줬다”며 “삼성전자가 업계 1위라는데 안주하지 않고 지속적인 혁신을 추구하고 있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더 월’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 소자를 촘촘하게 적용, △화면 크기 △화면비 △해상도 △베젤 등 기존 디스플레이의 4가지 제약을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이번 수상으로 ‘더 월’이 다시 한번 업계와 학계로부터 최고의 디스플레이라는 것을 인정받았다”며 “‘더 월’은 현재 상업용 시장뿐 아니라 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에서도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