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동네 공시가격-동북권] 노원 주공5단지 공시가 17%↑·보유세 5%↑…트리마제는 보유세 50%↑
입력 2019-03-17 09:00

정부가 전날 공동주택 공시가격 의견청취 자료를 내놓은 가운데 공시가격이 대폭 올라 으로 재산세에 종합부동산세까지 내야하는 고가 아파트들은 많게는 수십퍼센트까지 보유세 부담이 늘어 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이투데이는 서울 각 구와 고양시, 성남시 등 경기권 주요 도시들의 대표 단지들의 10층을 기준으로 보유세가 얼마정도 상승할 지를 조사했다.

서울 동북권은 공시가격 조정으로 보유세가 낮게는 5%, 높게는 50%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동북권에는 강북·광진·노원·도봉·동대문·성동·성북·중랑구 등이 포함돼 있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현재 기준으로 3.3㎡당 가격이 높은 편에 속한 단지를 보면 성동구에서는 트리마제(5288만 원)가 꼽힌다.

이날부터 열람 가능한 2019년 공시가격(안)을 통해 공시가를 살펴본 결과 트리마제(전용면적 140.31㎡, 10층)의 공시가격은 지난해 17억9200만 원에서 올해 20억4800만 원으로 14.29%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보유세는 약 848만 원에서 1272만 원 수준으로 50%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노원구 상계동에서는 주공5단지(3.3㎡당 가격 3670만 원)의 공시가격(전용면적 31.98㎡, 5층)이 작년 2억500만 원에서 올해 2억4100만 원으로 17.56% 오를 것으로 보인다. 보유세는 같은 기간 35만7600원에서 37만5480원으로 2만 원 밑으로 조정될 것으로 추산된다.

광진구 광장동 현대파크빌(현대10차)도 공시가격 변동으로 보유세가 20%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아파트(전용면적 84.81㎡, 10층)의 공시가격은 작년 5억8300만 원에서 올해 6억9300만 원으로 18.87%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보유세는 141만 원대에서 182만 원대로 28.96%가량 인상될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의견청취 기간을 거쳐 다음 달 30일에 최종 공시가격을 결정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