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테마주' 보해양조, 넉달간 150% 상승
입력 2018-12-14 14:43

보해양조가 최근 넉달 간 150% 이상 급등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보해양주의 사외이사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엮인 탓이다.

14일 오후 2시 35분 현재 보해양조는 전 거래일 대비 17.54%(300원) 오른 2010원에 거래되고 있다.

보해양조는 지난 8월 16일 775원으로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후 상승세로 돌아선 후 넉달간 150% 넘게 급등했다. 유 이사장은 보해양조의 사외이사다.

이에 보해양조는 증시에서 유시민 테마주로 구분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 유 이사장이 차기 대권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자 보해양조의 주가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유 이사장이 여론조사에서 여야를 통틀어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언론을 통해 밝히기도 했다.

다만 유 이사장은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보해양조는 지난 10월 거래소의 주가 급등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에 "현재 진행 중이거나 확정된 중요한 공시사항이 없다"고 답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