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집결…판매전략과 관세대응 고심
입력 2018-07-17 09:22
권역본부 출범 이후 첫 법인장 회의, 美中판매현황과 하반기 경영전략 점검

현대ㆍ기아자동차가 하반기 주요 국가의 관세정책 변화에 대한 대응과 경영전략을 주제로 해외법인장회의를 연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추이, 중국 정부의 관세 인하 및 외국계자본 규제 완화 등에 대한 전략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17일 현대ㆍ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경영전략을 점검하는 해외법인장 회의가 이번 주 열린다. 이번 회의는 현대기아차가 미국과 유럽, 인도 등에 해외권역본부를 설치한 뒤 처음 열리는 회의다.

해외법인장 회의는 매년 7월과 12월 두 차례 열린다. 약 일주일 동안 서울 양재동 본사와 남양연구소 등에서 진행되는 법인장회의에서는 판매실적 점검과 향후 판매목표 및 경영전략 등을 수립한다. 이번 법인장회의는 미중 무역분쟁 발발에 따른 주요 시장의 경영전략,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확장법 232조의 적용범위 및 향후 대응전략 등이 주요 의제다.

지난해 현대차 해외법인장 회의는 정의선 부회장이 주재했고, 기아차는 고문으로 물러난 이형근 부회장이 맡았다. 반면 올해부터는 각각 최고경영자인 이원희 사장과 박한우 사장이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관례에 따라 하반기 경영 전략과 판매 목표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