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영표 민주당 GM특위 위원장 "법정관리는 결국 파국…노사 합의 급선무"
입력 2018-04-17 15:55
노사 간 임단협 합의가 급선무…洪 "법정관리 최대 3년 걸려"

▲한국지엠(GM) 노조가 파업권 확보를 위해 중앙노동위원회에 신청한 쟁의조정 최종 심의 결과가 나오는 17일 오전 인천 부평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 대책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노조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지엠(GM) 사태와 관련해 정치권의 우려가 이어졌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GM) 대책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장은 17일 "법정관리는 파국이나 다름없으니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합의점을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오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열린 노조 집행부와 간담회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노사간 합의가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임한택 노조지부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군산공장 폐쇄 철회와 신차 2종 확약 등 미래발전 전망과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한 고용 보장을 사측이 확실히 답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임금 동결·성과급 미지급·희망퇴직 등 임금 절감 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복리후생비 축소 등 추가 자구안을 강요하고 있다며, 노조의 입장을 정부에 전달해줄 것을 홍 위원장에게 요구했다.

노조는 말리부 후속 모델과 캡티바 대체 차종 투입, 중·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국내 생산 확약 등을 노사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안에서 요구한 바 있다.

홍 위원장은 이에 대해 "GM은 현재까지도 수출할 유럽 시장이 없어졌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정부, 산업은행, GM 간 협상도 진도가 나가지 않고 있다"며 노사 간 임단협 합의가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지엠 정상화는 시간을 다투는 문제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야당 국정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며 "만약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2∼3년이 걸릴 수도 있으므로, 제대로 된 계획 제시를 사측에 강력하게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지엠 노조 집행부 6명, 홍영표 특위 위원장, 박남춘·박찬대·신동근·유동수·윤관석 의원, 차준택 인천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