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나란히 부활한 노키아 '바나나폰'과 '시로코폰'

입력 2018-02-27 21:04

제보하기

▲22년만에 부활한 노키아 바나나폰. (사진=송영록 기자 syr@)
왕년의 휴대폰 왕좌 노키아가 소비자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제품을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에서 공개했다. 먼저 영화 '매트릭스'를 장식했던 '바나나 폰'이 22년 만에 부활했다. 기존 노키아8110의 리메이크 제품인 ‘노키아 8110 4G Reloaded’다.

▲22년만에 부활한 노키아 바나나폰.(사진=송영록 기자 syr@)
이번에 내놓은 리메이크 제품은 원작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두께는 더 얇게 만들었다. 색상은 노란색을 추가해 ‘바나나폰’이라는 별칭에 더 어울리게 만들었다. 스마트폰이 아닌 피처폰이지만, 4G LTE 통신 지원은 물론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능인 구글 어시스턴트와 지도,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79유로(약 10만4000원)로 오는 5월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부활한 왕년 노키아 프리미엄 브랜드 ‘노키아8 시로코’.(사진=송영록 기자 syr@)
노키아는 이 제품 외에 ‘노키아8 시로코’와 ‘노키아7 프로’, ‘노키아6’ 등 스마트폰 라인업도 대거 선보였다. 특히 시로코 과거 노키아가 피쳐폰 시절 프리미엄 제품으로 선보였던 브랜다.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의지와 소비자들의 향수를 불러 일으키겠다는 전략이 엿보인다.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무선충전, 듀얼카메라,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하고 749유로(약 99만원)의 고가에 선보인다.

▲부활한 왕년 노키아 프리미엄 브랜드 ‘노키아8 시로코’.(사진=송영록 기자 syr@)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반달 프린스'는 마리클 리 "…가왕 '주윤발'은 위너의 강승윤?
  • 2
    [출근길] '부부의 세계' 시청률·마스크 제작 김보성, 또 대구行·손흥민 귀국, 영국 코로나19 '확산세'·지민 1위 外 (연예)
  • 3
    미국서 코로나19 환자 12만 명 돌파…사망자도 이틀 만에 2배↑

기업 최신 뉴스

  • 1
    [W인터뷰]박애너스 애경산업 상무 “'K-뷰티' 성공신화 'K-라이프'로 다시 한번”
  • 2
    “환경을 챙겨듀떼요” 이마트, 내달 2일 ‘펭수 장바구니’ 한정 출시
  • 3
    코로나19에 봄 장사 재미 못본 유통가…여름상품 ‘조기 등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