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도시재생으로 일자리 생태계 조성…2025년까지 30만개 창출”
입력 2018-02-23 19:08
23일 ‘제1회 서울도시재생포럼’ 개최…공공·사회적경제 분야 등에서 일자리 창출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30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강희은 서울시 재생정책과장은 23일 서울시에서 열린 ‘제1회 서울도시재생포럼’에서 “올해 도시재생 프로젝트에서 역점을 둔 것이 일자리 생태계 조성”이라며 “2025년까지 일자리 30만개 창출을 목표로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과장은 서울역(5만2228명), 세운상가(3만4074명), 창신숭인(391명) 3개 지역에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인한 일자리가 9만 개에 육박한다고 설명했다.

일자리 창출은 공공 분야, 지역산업·경제 분야,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공공 분야는 도시재생 활동가 및 전문가 양성, 지역산업·경제 분야는 스마트시티, 4차산업 혁명 등 지역산업 육성·재창조 일자리 창출, 사회적경제 분야는 마을기업(CRC) 일자리 창출을 각각 꼽았다.

강 과장은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위한 주요사업으로 △2020 다시세운 프로젝트 △용산전자상가 재생 △영등포 경인로 일대 재생 △지역특화 공동체 일자리 발굴을 제시했다.

서울시는 세운상가를 대상으로 한 ‘2020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통해서 스마트 의료기기, 3D 프린팅, 신소재, 전자의수 등 44개 기업(종사자 138명) 입주를 추진한다. 산업혁명을 취지로 ‘메이커시티 세운’을 완성하고 공동체혁명을 위해 ‘다시세운 시민주식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용산전자상가 재생사업에서는 청년창업공간 등 6000㎡ 규모의 메이커스페이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도시재생센터를 다음 달에 오픈하고 매월 상인워크숍을 개최할 방침이다.

영등포 경인로 일대를 대상으로 한 재생사업으로는 민간자본 유치를 통한 저렴한 창업공간과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대선제분 공장 부지의 복합 문화거점 조성, GS 주차장 부지 복합개발 등이 주요 과제다.

지역특화 공동체를 통해 △창신숭인 봉제 일자리 창출 △마장·독산·청량리 전통시장 △주거재생 일자리 창출(바리스타, 로컬푸드, 봉제 등) △집수리 및 재생전문관 운영을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지속가능한 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도 닦을 계획이다. 특히 젠트리피케이션 대책도 구상 중이다. 젠트리피케이션이란 도시 환경이 변하면서 중·상류층이 도심의 낙후된 지역으로 유입되고 이로 인해 지가, 임대료 등이 상승하면서 비싼 월세 등을 감당할 수 없는 원주민이 다른 곳으로 밀려나는 현상이다.

강 과장은 “서울형 상생협약 확산, 임차인 보호제도 강화, 공공임대상가 도입 등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재생 마을 모델 구축을 위해 다음 달 주거재생사업 지역 내 120여개소에 태양광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도시재생 홍보를 위해 ‘도시재생 엑스포’ 개최와 국제협력 컨퍼런스 개최를 준비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