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세타2 엔진 리콜 차별 ‘논란’… 사측 “한국도 미국과 동일”
입력 2017-09-13 19:34

현대자동차가 지난 4월 세타2 엔진 리콜을 하면서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국내 소비자와 미국 소비자를 차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회사 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 앞서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국토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2015년 47만대, 올해 130만대 등 두 차례에 걸쳐 세타2 엔진 리콜 계획을 발표했고, 이때마다 상세한 매뉴얼을 제작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매뉴얼에는 점검 결과 및 서비스 절차가 사진과 함께 상세하게 기술돼 있으며, 미국 소비자들은 도로교통안전국 홈페이지에서 이 매뉴얼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우리 국토부는 현대차로부터 제출받은 것은 ‘세타2 GDI엔진 시정조치 점검 방법’이라는 1장짜리 문건이 전부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자료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대정부 질문에서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는 10장 가까이 되는 매뉴얼을 제공했음에도, 국토부가 현대차로부터 받은 리콜 관련 서류는 단 한 장”이라며 “한국 소비자는 ‘호갱’이라는 말도 나온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대기아차가 자발적 리콜을 하겠다고 한 뒤 현재까지 수치상으로는 42.2%의 진척률을 보이지만, 진행방법 등은 현대차 마음대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결함 수치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으며, 현대기아차가 문제없다고 한 뒤에도 엔진 결함으로 사고를 당하는 일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장관은 “리콜 문제에 대해 국토부가 만족할만한 대처를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박 의원이 이날 ‘한·미 소비자 차별’의 근거로 제시한 가이드 매뉴얼은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 리콜과 관련해 정비사들에게 제공한 정비 매뉴얼로 미국에서는 딜러들에게, 한국에서는 현대차 ‘블루핸즈’와 기아차 ‘오토큐’에 전달됐다.

제공된 정비 매뉴얼의 내용은 두 나라 모두 동일하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또 해당 매뉴얼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과 한국 국토부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