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트코인]스위스, 가상화폐 제도권 편입 속도 낸다
입력 2017-07-12 15:41

스위스 정부가 가상화폐(디지털통화) 관련 사업의 제도권 편입을 위해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스위스 연방협의회가 성명서를 통해 핀테크 발전을 규제하기 위해 첫발을 내디뎠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스위스 정부는 핀테크 법적인 틀을 마련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으며, 지난 5일 승인된 새 규칙이 8월에 발효된다.

이번에 시작되는 관련 법안에는 신생 기업에 보다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기위한 규제 '샌드 박스 (sandbox)'가 있다.

연방의회는 "이익이 100만 스위스프랑(약 100만 달러) 미만인 기업은 이런 허가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100만 달러 미만의 이익이 나는 회사의 고객(예금자)이 예금 보호 규정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스위스의 이러한 조치가 지난해부터 티켓 키오스크를 통해 비트코인(bitcoin)으로 티켓을 판매한 스위스 철도 서비스(SBB)를 비롯해 교환 신생 기업 및 디지털 통화를 사용하는 일부 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한편 스위스는 기술 신생 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일부 시는 블록 체인 기술을 운영에 도입했다. 지난 주 저그(Zug)시는 9월에 시작해 유럽 공동체 개발 센터인 켄센시스(ConsenSys)와 스위스 스타트 팀이 개발한 기술을 사용할 '디지털 신원 확인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