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 후송 40대 남성 숨져…코로나19 역학조사·응급실 폐쇄

입력 2020-02-17 12:11수정 2020-02-17 12:13

제보하기

(뉴시스)

부산의료원에 후송된 40대 남성이 응급실에서 치료하던 중 사망해,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응급실이 폐쇄됐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께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응급실에 A(40대) 씨가 119구조대원에 의해 실려 왔다. A 씨는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을 호소해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했으나 숨졌다.

A 씨는 발열 증상은 없었으나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가능성에 대비해 이 남성이 머무른 부산의료원 응급실을 이날 오전 9시 45분부터 폐쇄하고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A 씨는 베트남 여행을 갔다가 이날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 조사 결과는 약 6시간 뒤에 나올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