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5G 스마트폰 시장서 선두 차지…화웨이와 9% 포인트 차이

입력 2020-02-14 11:49

제보하기
LG전자는 점유율 10%로 3위 기록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판매량 점유율 순위 (사진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지난해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자인 화웨이를 제치고 선두를 차지했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판매량 기준 43%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를 기록한 화웨이(34%)를 9%포인트 차이로 여유 있게 따돌린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폭넓은 5G 스마트폰 포트폴리오를 선보였다. 중국 시장에 집중한 화웨이와 달리 우리나라와 미국, 유럽 등 다양한 지역에 제품을 출시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강경수 연구원은 “삼성이 5G 스마트폰 부문에서 첫 주자로서 장점을 취할 수 있었던 것은 통신사 및 판매 채널과 강력한 협업, 자체 반도체 기량, 그리고 넓은 영향력이 뒷받침됐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한국, 미국, 유럽 등에 출시된 V50 씽큐 시리즈 판매 호조로 점유율 3위(10%)를 기록했다. 중국의 비보는 중국 내 판매량에 힘입어 4위(5%)에 올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스마트폰 업체들은 올해 4G에서 5G로의 전환 속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최대한 많은 양의 5G 플래그십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대규모 시장에 적절한 가격대 확보를 위해 5G 제품의 평균판매가격 인하에 지속해서 집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 3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기업 최신 뉴스

  • 1
    LG전자, 내달 26일 주주총회 개최…권봉석 CEO 사내이사 선임 논의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넷마블·코웨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20억 원 기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