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종 코로나에 멈춘 재계 주요 공장, 이번 주 순차적 재가동

입력 2020-02-09 18:00

제보하기
삼성ㆍLG디스플레이 10일 中 공장 재가동…국내 완성차도 이번 주 순차적 조업 재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중국산 부품 조달 중단으로 공장가동을 멈췄던 주요기업이 이번주 중국 및 국내 공장을 재가동한다.

다만 중국 현지 상황이 유동적이고 현지 부품공장의 100% 정상 재가동이 불가능한 만큼, 완전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중국 공장은 춘제 연휴가 끝나는 10일부터 근로자들이 현장에 복귀한다. 연휴 기간 가동률을 조절하거나 생산을 중단했던 이들은 본격적인 재가동을 앞둔 주말부터 막바지 준비에 나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상 없이 10일 조업 재개를 준비 중이다. 다만 회사 측은 “지방 정부 지침이 달라 각각 방역과 근로자 출근 등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옌타이(煙台)와 난징(南京) 모듈 공장가동을 중단했던 LG디스플레이도 10일 공장 가동을 재개한다. 다만 LG디스플레이 측도 “복귀 인력 등을 고려해 차례로 가동률을 높여갈 계획”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LG화학의 난징(南京) 배터리 공장과 SK이노베이션의 창저우(滄州) 배터리 공장도 10일 가동을 재개한다. LG화학 관계자는 "최소 인원으로 일부 재가동을 시작할 것"이라며 "가동률은 적정선을 유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잠복기와 격리 대상 근로자 등을 고려하면 인력을 100% 투입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뜻이다.

앞서 중국 중앙정부는 연휴 기간 중 외지를 다녀온 근로자를 상대로 ‘2주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격리 대상 근로자가 출근하지 못할 수 있는 만큼, 100% 정상 가동은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그래픽=이투데이)

국내 완성차 메이커도 점진적으로 휴업을 마치고 조업 재개에 나선다.

현대ㆍ기아차와 쌍용차, 르노삼성 등은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하니스)’ 공급 차질로 지난주 차례로 휴업에 돌입했다.

연휴 끝 조업 재개를 앞두고 일부 협력사 현지공장이 하니스 생산을 재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부품공장에서 하니스를 보내면 이번 주 국내 완성차 공장이 차례로 이를 전달받아 생산 재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10일 국내 전체공장이 문을 닫는 현대차는 11일부터 울산 2공장(팰리세이드ㆍ제네시스 GV80)을 시작으로 생산을 재개한다.

같은 날 기아차도 화성공장 가동을 시작한다. 주문이 밀린 K5 등을 먼저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12일부터는 현대차와 기아차의 다른 공장도 문을 다시 연다.

이번주들어 10일 하루 공장을 돌리는 르노삼성은 이튿날인 11일부터 14일까지 부산공장 가동을 중단한다. 본격적인 조업 재개는 내주 월요일인 17일부터 가능하다. 이 밖에 가장 먼저 공장 문을 닫았던 쌍용차도 13일부터는 재가동에 나선다.

(그래픽=이투데이)

중국 현지에서 하니스 부품 생산이 시작돼도 국내 완성차 공장의 100% 정상 가동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완전 정상화를 위해서는 △현지 부품공장 정상 가동 △물류 채널 회복 △재가동에 따른 부품 검수 및 검역 등이 차례대로 해결돼야 한다.

현지 부품생산과 함께 물류 채널 확보도 관건이다. 운항 중인 국적 항공사 중국 노선의 90% 이상이 문을 닫거나 운항 빈도수를 크게 줄였다. 해운산업도 중국 최대 내륙 컨테이너 항만인 우한항이 폐쇄돼 화물 운송에 일부 차질이 빚고 있다. 육상 운송도 문제다. 우한은 물론 인근 도시 폐쇄 가능성이 언급될 만큼 육상운송 체계 역시 회복 기간이 필요하다.

국내 사업장에 중국산 부품이 도착해도 해결해야할 문제가 남는다. 거쳐야 할 단계가 이전보다 복잡해졌고 추가 검수 과정이 도입됐기 때문이다.

현대ㆍ기아차에 따르면 중국산 부품의 경우 품목별로 검수는 물론 검역 과정이 추가됐다. 현지에서 부품생산을 재개해도 완성차 조립설비에 투입될 때까지 2.5~3.5일이 소요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재계 관계자는 “자동차와 전자 등 생산기술이 뛰어난 기업은 조업일수 며칠이 크게 문제 되지 않는다”면서도 “다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중국 시장의 위축에 대한 우려가 더 크다. 상반기는 물론 하반기 사업전략도 수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기업 최신 뉴스

  • 1
    LG전자, 내달 26일 주주총회 개최…권봉석 CEO 사내이사 선임 논의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넷마블·코웨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20억 원 기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