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홍렬과 50년 단짝…67세들의 티격태격 ‘쑥섬’ 하숙 생활 폭소

입력 2020-01-22 18:59

제보하기

(출처=KBS1 '6시 내고향' 방송캡처)

전영록과 이홍렬이 ‘쑥섬’에 떴다.

22일 방송된 KBS1 ‘6시 내고향’에서는 쑥섬의 대표 하숙생 전영록이 50년 절친 이홍렬과 쑥섬을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홍렬이 쑥섬을 찾았다. 두 사람은 중학교 동창으로 약 50년 전부터 인연을 이어왔다.

이홍렬과 전영록은 절친답게 저녁 밥상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홍렬은 산해진미를 상상했지만 자급자족 생활을 하는 전영록을 보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함께 팔짱을 끼고 쑥섬을 거닐며 앞으로의 섬 생활에 기대를 안겼다.

한편 이홍렬과 전영록은 1954년생으로 올해 나이 67세다. 두 사람의 쑥섬 생활은 다음 주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사회 최신 뉴스

  • 1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현빈♥손예진·고소영 SNS·홍현희 다이어트·손오공 방탄소년단
  • 2
    남원 사매 2터널 사고 발생…차량 수십대 추돌, 1명 사망·28명 부상
  • 3
    30번째 확진자 동선, 서울대병원ㆍ강북서울외과 방문…기자도 접촉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