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30억 규모 바이오 전문 투자신탁 유치

입력 2019-11-29 15:10

제보하기

바이온이 30억 원 규모 바이오 전문 투자신탁을 유치했다.

29일 바이온에 따르면 글로벌원자산운용에서 조성한 ‘글로벌원 신성장 바이오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1호’ 펀드를 통해 30억 원 규모의 교환사채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교환대상 주식은 바이온이 보유하고 있는 미래셀바이오 주식이다.

‘글로벌원 신성장 바이오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1호’ 펀드는 미래셀바이오에서 개발하고 있는 세포치료제인 MMSC의 임상진입 및 내년 기술성평가를 통한 IPO(기업공개)를 계획하고 있다. 높은 투자 매력도로 이번 교환사채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투자를 진행하는 글로벌원자산운용(옛 아주자산운용)은 2011년 3월 부동산전문 자산운용사로 설립된 후 2015년 10월 사모펀드운용사로 추가 등록됐다. 녹십자수의약품이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현재 전체 운용자산은 5000억 원 규모로 전년동기 대비 2500억 원(100%)가량 늘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병준 바이온 대표이사는 “이번 교환사채 발행은 투자회사인 미래셀바이오의 기술력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과 평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2
    국민연금, '10%룰' 족쇄도 풀려…증선위 '단기매매차익 반환 예외 인정' 의결
  • 3
    한화자산운용, 5100억 증자…자본규모 국내 운용사 2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