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美 업체 소송 휘말려"…고가 악세사리 '외상값' 3달째 안 냈나

입력 2019-11-15 13:56수정 2019-11-15 16:34

제보하기
도끼, 물품대금 미납으로 소송 휘말려

(출처=도끼 인스타그램)

래퍼 도끼가 밀린 외상값으로 인해 소송에 휘말린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도끼가 최근 물품대금 미납으로 피소됐다. 미국의 한 주얼리 업체에서 고가 악세사리들을 외상으로 구매한 뒤 상환이 늦어진 게 이유가 됐다는 전언이다.

해당 업체는 도끼가 우리돈 2억 5000만원 가량의 반지와 팔찌, 목걸이, 시계 등을 구매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돈 중 현재까지 2억원 정도가 상환됐고, 4000여만 원을 아직 갚지 않고 있다는 것.

한편 도끼의 측근은 해당 사건을 두고 "미국에서 도난을 당해 협찬받은 물건들을 분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업체는 "협찬 언급은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사회 최신 뉴스

  • 1
    김원효김밥, 홍보도 필요 없는 맛집…운영 3년 만에 전세 빚 갚아 ‘어디길래?’
  • 2
    이관희, 공개 소개팅 꺼리는 까닭 “날 맘에 들지 않을까”
  • 3
    ‘섹션TV’ 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왜 그랬을까 “나도 내가 실망스러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