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입력 2019-10-19 00:01

제보하기

이마트가 대표 교체를 비롯해 대규모 인사로 위기 탈출에 나섰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를 비롯해 부사장보와 상무 등 주요 경영진 임원 11명을 교체하기로 했다.

이마트 인사는 매년 12월 1일 정기 인사를 통해 이뤄졌지만, 올해는 실적 부진을 이유로 시기를 앞당겼다.

특히 이번 인사의 핵심은 이 대표 교체다. 이 대표는 1982년 신세계에 입사한 후 1999년 이마트로 옮겨 2014년 이마트 2014년 이마트 영업부문 대표에 오른 후 6년 동안 이마트를 이끌어왔다.

그동안 정용진 부회장의 신임을 얻어 이마트를 이끌어왔지만, 최근 실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됐다. 실제로 지난해 이마트 영업이익은 4893억 원으로 줄었고, 올해 상반기 기준 997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에는 사상 처음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이날 퇴진 통보를 받은 이 대표는 임원들과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 측은 이 대표의 퇴진을 인정하면서도 추가 임원 교체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특징주] 제주반도체, 이낙연 총선 출마 가능성에 관련주 부각 ‘강세’
  • 3
    그랜저 사전계약자 절반이 3040…현대차, "내년 말까지 11만 대 판매"

기업 최신 뉴스

  • 1
    신라면세점, 연말연초 해외여행객 잡아라…"선불카드ㆍ즉시할인 '레드세일' 시작"
  • 2
    [인터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오죽하면 소상공인들이 정치한다고 나섰겠냐"
  • 3
    [윤영미의 소비자 세상] 택시 해법, 상생방안이 소비자 편익에도 좋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