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노조 “복직 노동자 징계는 보복” vs 사측 “대법원 판결 후속 절차”

입력 2019-09-26 11:45수정 2019-09-26 15:13

대신증권 노조가 지난 7월 개최한 ‘직장 내 괴롭힘을 규탄 기자회견’에 대해 경영진이 보복 조치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사무금융노조) 대신증권 지부는 26일 명동 대신증권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직 노동자에 대한 징계 처분은 사측의 보복 행위”라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이 2015년 10월 노조 활동을 이유로 해고됐다가 소송을 거쳐 올해 초 38개월 만에 복직한 이남현 전 지부장에 대해 최근 정직 6개월의 징계를 확정했다”면서 “징계 사유는 ‘지부 인터넷 카페 관리 소홀’이었다. 단지 인터넷 카페에 올린 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정직을 결정한 것은 명백한 보복 징계이며 지부의 노조 활동을 탄압하는 부당 노동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어 “사측은 이 전 지부장을 시범 사례로 낙인찍고 괴롭히는 방식으로 조직을 통제하려 하고 있다. 사측은 옛날 방식의 갑질 만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사측은 “이 전 지부장의 징계 처분은 해고 후 복직에 따른 정상적인 후속 절차로, 법원 판결에 따르면 인터넷 카페를 통한 사내질서 문란은 징계 사유에 해당하며 이에 따라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징계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전 지부장은 2014년에도 같은 사유로 정직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았음에도 부당한 행위를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토스 빼고 볼 거 없다"…대어 빠진 제3 인터넷은행, 예견된 흥행 실패
  • 2
    '1강2약' 인터넷은행에 토스·소소·파밀리아 3곳 출사표
  • 3
    세화아이엠씨 “210억 규모 조세범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