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논란, 국민청원 글 등장…경찰도 수사 나서

입력 2019-09-23 11:04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집단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을 폭행하는 것으로 추정된 내용이 담긴 '06년생 폭행'이라는 영상이 발단이다.

22일에 게재된 이 영상에는 노래방에서 한 여학생이 손바닥으로 피해자의 이마를 세게 치는 등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피해 여학생은 코에서는 피가 흘렀고 울기만 할 뿐, 아무 말도 못 했다. 주변의 남학생이 태연히 노래를 부르는 목소리도 들린다.

해당 영상이 각종 SNS에 퍼지자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되면서 폭행에 가담한 청소년들을 처벌해 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원 글은 "현재 SNS에서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인원이 한 여학생을 폭행하여 영상에서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며, 영상에 나오지는 않지만 노래 부르는 사람의 목소리가 남학생" 이라며 "현재 영상 속 가해자들을 알고 있는 소수의 인원이 용기를 내 익명 제보를 해주었고 가해자 명단까지 공개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게시자는 또 "무엇 때문에 한 사람을 다수의 인원이 폭행했는지 사유는 불분명하다"라며 "이 학생들은 꼭 엄중 처벌 하여 법의 무서움과 사람의 인권을 박탈시키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어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자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피해 학생 부모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수원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의 한 노래방에서 일어났다. 일부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의 언행이 기분 나빠 때렸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사회 최신 뉴스

  • 1
    김소연 대표 "주말은 월요일 기다리는 날"…전무후무 '일 중독'
  • 2
    서울시, 19일 ‘유아숲체험 가족축제’…“도시 아이들, 맘껏 뛰놀고 자연과 교감”
  • 3
    '보라카이 비키니' 女 vs '베이징 비키니' 男…"노출 대하는 온도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