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가이드]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지방 쓰는 법…이것만 기억하세요

입력 2019-09-13 00:00수정 2019-09-13 07:55

제보하기

(뉴시스)

추석 당일인 13일 차례상 차리는 방법과 지방 쓰는 법에 궁금증을 나타내는 사람이 많다.

이에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 등에서는 '추석차례상차리기' '차례지내는방법' '제사상차림' '제사상차리는법' '부모지방쓰는법' '추석지방쓰는법' '지방쓰는법' 등 관련 키워드가 급상승 검색어로 등극했다.

차례상을 차리는 법은 지방과 가문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어느 방법이 옳다고 단정 짓긴 어렵다. 하지만 일반적인 상차림은 5열이며 다음과 같다.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보면, 1열은 식사류인 밥, 국 등이 오른다.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르고, 3열에는 그다음 부요리인 생선, 두부, 고기탕 등 탕류를 놓는다.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차례상 관련해서 반서갱동(飯西羹東·밥은 서쪽이고 국은 동쪽), 적전중앙(炙奠中央·산적과 전은 중앙에 놓는다), 서포동혜(西脯東醯·포는 서쪽이고 생선젓과 식혜는 동쪽에 놓는다), 홍동백서(紅東白西·붉은 색깔의 과일은 동편, 하얀색 과일은 서편에 올린다), 어동육서(魚東肉西·어류는 동편에, 육류는 서편에 놓는다), 두동미서(頭東尾西·생선의 머리는 동쪽을 향하고 꼬리는 서쪽을 향하게 놓는다), 동조서율(東棗西栗·대추는 동쪽이고 밤은 서쪽에 놓는다), 조율이시(棗栗梨柿·대추, 밤, 배, 감을 서쪽으로부터 동쪽으로 놓는다), 배복방향(背腹方向·닭구이나 생선포는 등이 위로 향한다) 등이 있다.

지방을 쓸 때는 '현고학생부군신위'를 기억하면 응용하기 쉽다.

지방의 가장 첫 글자는 '나타날 현(顯)'자이다. 고인을 모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어 고인과 차례를 모시는 사람과의 관계, 고인의 직위, 고인의 이름, 신위(신령의 자리로 설치된 장소라는 뜻의 神位) 순으로 쓴다.

부모님 차례의 경우 두 분이 모두 돌아가셨을 때는 하나의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쓰며 아버지는 왼쪽, 어머니는 오른쪽에 적는다.

부모님이 아닌 조상의 경우 지방에 쓸 조상이 두 분 이상이면 남자 조상을 왼쪽에 쓰고 여자 조상을 오른쪽에 적는다.

제주와 관계에 따라 아버지는 상고할 고(考), 어머니는 죽은 어미 비(妣), 할아버지는 조고(祖考), 할머니는 조비(祖位), 증조 이상에는 증(曾) 자와 고(高) 자를 앞에 붙인다. 남편은 '현벽'으로 써주면 되는 반면, 아내는 현을 붙이지 않고 '망실' 혹은 '고실'이라고 쓴다. 형은 '현영', 형수는 '현형수', 동생은 '망제' 또는 '고제', 자식은 '망자' 또는 '고자'라고 써주면 된다.

조상이 벼슬을 했다면 관계 뒤 벼슬 이름을 쓰고, 여자 조상은 남편의 급에 따라 나라에서 받은 호칭을 쓴다. 벼슬을 지내지 않았다면 남자 조상은 '학생(學生)', 여자 조상은 '유인(孺人)'이라고 적는다.

마지막으로 벼슬 뒤에 이름을 적고 남자 조상은 부군(府君), 여자 조상은 고인의 본관과 성씨를 적으면 된다.

여기에 마지막으로 신위(神位)를 붙이면 되는데, 예를 들어 아버지를 기리는 제사나 차례를 지낼 경우 우리가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라고 쓰면 된다. 어머니의 경우 '현비유인000씨신위'(顯妣孺人000氏神位)라고 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19 동아시안컵, 오늘(11일) 대한민국 vs 홍콩 축구 중계 어디서?
  • 2
    박동근, 왜 하필 ‘리스테린 소독’이었을까…유흥업소 은어 논란에 “뜻 몰랐다”
  • 3
    [내일 날씨] 전국 ‘강추위’…아침기온 영하 8도까지 ‘뚝’

사회 최신 뉴스

  • 1
    마이클 리, 3년 구애 성공 “부부싸움? 아내는 완벽”
  • 2
    온주완, 미담 제조에 막장 뿌리기…바람 난 누나 남친에게 한 일 “막장이네!”
  • 3
    김민정, 4개국어 능통했던 캐릭터? “영어, 오래 배웠지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