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정, 한국 여자 프로기사 최초 종합기전 4강 쾌거
입력 2019-09-10 20:34

▲참저축은행 오픈 8강에서 대국하는 최정 9단(오른쪽)과 강동윤 9단(사진제공=한국기원)

최정 9단이 한국 여자 프로바둑 기사 최초로 종합기전 4강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최정은 10일 경북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3회 안동시 참저축은행 프로아마오픈전 본선 8강에서 308수 접전 끝에 강동윤 9단을 백 반집 승으로 꺾었다.

최정은 “16강과 8강 모두 불리한 바둑을 역전했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여기까지 왔으니 결승까지 진출해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정은 국내 랭킹 22위로 여자 기사 중 가장 높다. 최정 외에 신민준 9단과 이지현 9단, 홍성지 9단이 4강에 올랐다.

4강전은 최정과 홍성지, 신민준과 이지현의 대결로 오는 18일 열린다. 제한 시간은 각자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이며, 우승상금은 3000만 원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