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소차 보조금 확정…수혜주는?

입력 2019-09-05 07:45

유진투자증권은 5일 중국이 수소 승용차 보조금을 확정 발표하면서 국내 관련 업체들의 중장기 성장 전망이 밝다는 평가를 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17개 지역에서 수소 승용차 구매 시 대당 12만8000~16만 위안, 상용차 19만2000~40만 위안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10개 시에서는 수소충전소 설치 시 개당 200~400만 위안을 보조받게 된다. 전기차는 판매의무비율을 설정해 보조금을 축소하는 반면 수소차에 대한 지원을 시작했다.

유진투자증권은 전기차 시장의 성장이 본격화된 가장 중요한 요인도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정책지원 때문으로, 중국의 수소차, 특히 승용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 확정 발표는 글로벌 수소차 시장 성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

유진투자증권은 또 엑손모빌, BP 등 글로벌 오일메이져들이 에너지 시장별 전망을 발표하는데 최근 가장 극적으로 변하는 부분이 전기ㆍ수소차 등 미래 차 전망이라고 밝혔다. 2019년 판 엑손모빌의 전망치에는 2040년 전기ㆍ수소차 누적 대수를 4.2억대로 발표했는데 지난해에 발표된 수치인 1.6억대 대비 2.6배 상향됐다는 것. 석유를 사용하지 않는 미래 차에 대한 전망에는 오일 메이져들의 수치가 제일 보수적인데 그 수치들까지 대폭 상향되고 있다는 것은 예상보다 빨리 전기차·수소차 시대가 오고 있음을 뜻한다는 설명이다.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신차 기준 전기차 판매비중은 약 2%대에 불과하고 수소차의 연간 판매도 1만 대 이하”라며 “폭스바겐 등 많은 완성차 업체들은 빠르면 2040년, 늦어도 2050년에는 신규 자동차 판매의 100%가 전기차ㆍ수소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향후 20~30년간 연평균 20% 이상의 속도로 성장해야 한다. 전기차 배터리, 수소차 관련 기술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국내 관련 업체들에 대한 중장기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상아프론테크, 일진머티리얼즈, 신흥에스이씨, 천보, 후성, 에코프로비엠, 일진다이아, 효성첨단소재, 뉴로스, 이엠코리아, 우리산업 등을 제시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바이탈슬림 크릴오일58',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등장…"돼지기름도 녹이는 ○○○" 정답은?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장외시황] 캐리소프트 9000원(6.51%↑)ㆍ브릿지바이오 5만3000원(2.91%↑) 마감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미래차 관련주 ‘상한가’…헬릭스미스 ‘15%↓’
  • 3
    보령메디앙스, 홍지욱 사외이사 신규선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