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H, 수원 매탄동에 ‘공공리모델링 주도형 도시재생사업’ 착공
입력 2019-08-30 10:30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거복지사업인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과 도시재생이 결합된 ‘수원 매탄 공공리모델링 주도형 도시재생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공공리모델링 임대사업은 도심 내 노후 단독·다가구주택을 매입해 소형 주택으로 재건축·리모델링한 후 청년 등에게 주변 시세의 30% 수준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수원 매탄동 일대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분당선을 연장하면서 일부 주택을 매입했으나 이후 장기간 빈집으로 방치됐다. LH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2017년 해당 주택들을 매입해 경관, 건축, 조경, 커뮤니티, 복지, 일터가 종합된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

LH는 올해 2월 매탄동 1174번지 등 총 13개 필지의 건축허가를 완료했고, 올해 연말 준공 및 내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해당 주택들은 준공 후 총 13개 동 156가구 규모의 청년 등을 위한 임대주택으로 운영된다.

LH는 기존의 단편적·개별적인 노후주택 개량사업을 블록 단위의 복합개발로 전환해 커뮤니티시설과 청년 창업 공간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커뮤니티시설 및 주민 참여 프로그램 운영은 수원시가 담당한다.

LH는 이번 사업을 주거복지와 연계된 소규모 마을 단위 도시재생사업의 표준모델로 구축해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주거복지와 도시재생을 결합한 이번 사업으로 LH는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실현하고 낙후된 도심을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