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당분간 지속될 것"

입력 2019-08-26 08:54

제보하기
"단기간 악재 중첩돼 금융시장 전반에 안전자산 선호 확산"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제67차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주요국 증시 동반하락, 국채금리 하락, 안전통화인 달러화·엔화 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산업통산자원부 차관, 한국은행 부총재보,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국제금융센터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단기간에 글로벌 악재가 중첩됨에 따라 우리나라뿐 아니라 국제금융시장 전반에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우려와 함께 글로벌 경기 둔화,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우려, 미 기준금리 인하 여부·시기·폭에 대한 불확실성, 홍콩·아르헨티나·이탈리아 정세 불안 등 대외 리스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단 “우리 금융시장은 과거에 비해 크게 개선된 대외건전성을 바탕으로 외부충격을 완충할 수 있는 충분한 복원력과 정책 여력을 가지고 있다”며 “외환보유액과 순대외채권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으며,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에도 우리의 국가신용등급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국가의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CDS 프리미엄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물경제 측면에서는 대외여건이 당초 예상보다 악화하며 성장 경로상 하방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으나 친환경차, 바이오헬스 등 신성장 품목 수출이 꾸준히 증가 중이고, 신규벤처투자도 7월까지 2조3739억 원까지 확대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부연했다.

김 차관은 “정부는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금융시장 안정, 경제활력 제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이라는 3가지 방향에서 총력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당분간 산업통상자원부까지 포함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 2회 가동하면서 주요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때일수록 각 경제주체가 서로를 믿고 한마음 한뜻으로 공동의 목표를 위해 노력하는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자세로 긴밀히 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우리 경제가 외부의 어떤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경제로 거듭나도록 비장한 각오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동서발전, 일·학습 병행 근로자 장학금 조기 지급
  • 2
    [2020년 美대선] 민주당 전당대회 7월 개최 무산...8월로 연기
  • 3
    연준 자산, 1개월 만에 1.6조 달러 증가...2008년 금융위기의 2배 이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