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G7 정상회의는 슬프다?

입력 2019-08-25 15:09

제보하기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비아리츠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첫날인 24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만찬을 앞두고 정상들을 맞이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날 행사장 주변에서는 G7 정상회의 반대와 반(反)자본주의 시위가 벌어졌다. 이에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느라 물대포와 최루탄을 쏜 탓에 마크롱 대통령 부부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비아리츠/AFP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2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 3
    김희영 누구?…김용호 "690만 원 명품 시계 착용·제3의 여성" vs 최 회장 측 "김희영 맞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경력 10년 이상’ 대기업 대졸자-中企 고졸자 임금격차 최대 9000만 원
  • 2
    [종합] '일본 크루즈' 탑승객 5명 19일 귀국…인천공항 검역소 격리
  • 3
    미래통합당 “문대통령 골수 지지층 ‘문빠’ 행태 가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