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0달러 이하 실속형 스마트폰 ‘K50S·K40S’ 공개

입력 2019-08-22 10:00

제보하기
내달 獨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서 첫선

▲LG전자가 내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서 대화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최신 스마트폰 트렌드를 담아낸 경쟁력 있는 실속형 스마트폰 2종을 글로벌 공개한다. 사진 왼쪽부터 LG K50S, LG K40S.(사진=LG전자)

LG전자는 대화면, 후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실속형 스마트폰 2종(LG K50S, LG K40S)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신제품은 LG전자가 올 초 MWC에서 선보인 ‘LG K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출고가 200달러 이하 실속형임에도 고객들이 선호하는 최신 트렌드를 두루 반영하며 경쟁력을 높였다. 동급 최고 수준의 대화면 디스플레이, 고화질 전면카메라, 후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이 특징이다.

신제품 2종은 6.5인치(LG K50S)와 6.1인치(LG K40S) 크기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두 제품 모두 화면 위쪽 전면카메라에 가려지는 부분을 최소화해 몰입감을 높였다.

LG전자는 LG K50S에 4000mAh, LG K40S에 3500mAh 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두 제품 모두 전작 대비 배터리 용량을 500mAh 늘렸다.

전면에는 1300만 화소 고화질 카메라를 탑재했다. LG K50S는 후면에 각각 13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카메라를 탑재했다. LG K40S는 1300만, 5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신제품 2종은 마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에서 고온, 저온, 열충격, 습도, 진동, 충격 등 6개 항목을 충족한다. 구글 인공지능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도 탑재했다. 고급 이어폰 없이 최대 7.1채널 입체음향을 즐길 수 있는 ‘DTS:X’도 탑재했다.

LG전자는 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서 신제품 2종을 첫 공개하고 오는 10월부터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색상은 뉴오로라블랙, 뉴모로칸블루 2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기업 최신 뉴스

  • 1
    포스코에너지 "협력사 임직원도 장례지원"
  • 2
    밀레코리아, 프리미엄 프리스탠딩 냉장ㆍ냉동고 신제품 출시
  • 3
    유디치과, ‘유디갤러리’ 새단장…서양화가 오시수 개인전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