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율 전망] “원달러, 소폭 상승 가능성…경기 침체 우려 재부각”
입력 2019-08-21 08:40   수정 2019-08-21 10:22

(연합뉴스)

21일 원ㆍ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할 전망이다. 전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7원 내린 1208.3원에 거래를 끝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달러화 강세에 상승 출발한 원ㆍ달러 환율은 장 초반 삼성전자 배당 관련 역송금 등에 고점을 높였으나 이후 경계감에 하락하며 1210원대에서 제한적 등락을 거듭했다”며 “장 후반에는 위안 환율 하락과 롱스탑에 낙폭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달러화는 미국 국채금리가 하락하며 경기침체 우려가 다시 불거지면서 소폭 하락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에서 특별한 경제지표의 발표가 없었던 가운데 미국 국채금리가 다시 하락하며 경기침체 우려를 자극했다”며 “연준 위원들의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엇갈린 스탠스를 취하고 대내외 여건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금리와 달러에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날 원ㆍ달러 환율은 주말 잭슨홀 미팅에서 파월 의장 증언을 앞두고 대기 모드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전 연구원은 “이날 FOMC 의사록이 예정돼 있으나 이후 미국의 중국 추가 관세, 장단기 금리차 역전 등의 환경 변화가 있었던 만큼 의사록보다 파월 의장의 인식 변화가 있었는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이어 “미 정부의 계속된 압박과 불확실한 하반기 대외 환경 등에 연준의 판단이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원달러 환율은 급등세가 다소 잦아드는 가운데 잭슨홀 미팅 대기하며 1200원대 중반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