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환율 전망] “원달러, 상승 압력 우세 …대외 불안 지속”

입력 2019-08-19 08:59수정 2019-08-19 10:38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8-19 08:5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번주(8월19~23일) 원ㆍ달러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9원 내린 1210.8원에 장을 마쳤다. 주 초반(8월 13일) 3년 5개월여 만에 최고치인 1222.2원(종가 기준)까지 올랐던 원ㆍ달러 환율은 미국이 특정 중국산 제품을 대상으로 ‘관세 폭탄’을 유예한다고 전격 발표하면서 이튿날인 14일 9.5원 급락했다.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며 급등세를 되돌렸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지난주 원ㆍ달러 환율은 미국의 일부 품목에 대한 대중 추가 관세 연기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위 리스크 경계와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속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상승 압력을 받았다”며 “하지만 네고와 선박 수주 뉴스 등에 상승세가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대외 불안이 지속되면서 이번주 원ㆍ달러 환율도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다.

전 연구원은 “미 장단기 금리 역전 속 경기침체 우려 등 대외 불안 속 파월 의장 증언 대기, 삼성전자 중간배당 관련한 역송금, 지소미아(GSOMIA) 연장 시한 임박 속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며 “다만 미ㆍ중 정상 간 전화 통화 대기와 당국 개입 경계, 꾸준한 네고 등으로 상방 경직성 확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원ㆍ달러 환율은 소폭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원ㆍ달러 환율은 1207.40원으로 4원 하락 출발할 것”이라며 “달러화가 미국 부진에도 독일의 재정 부양 기대와 미 국채 금리 상승 등으로 보합 마감하는 등 위험회피 성향이 다소 완화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예슬 이탈리아, 해외서 빛난 '한국美'
  • 2
    '음악중심' 지코, '아무노래'로 출연없이 1위…음악방송 10관왕
  • 3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강원·울산서 5명·1명 신규 발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서울 서초구 코로나19 확진자, 16일 신천지 과천본부서 예배
  • 2
    [채권마감] 코로나19 공포+외인 매수에 랠리, 3년물 1.1%대 전종목 연중최저
  • 3
    이엑스티, 부동산투자신탁 펀드에 300억 원 투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