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기임원 상반기 보수] 현대차, 정몽구 회장 22억…정의선 부회장 14억 원
입력 2019-08-14 17:31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올해 상반기 정몽구 회장에게는 22억 원을, 정의선 총괄 수석부회장에게는 14억100만 원을 보수로 지급했다.

현대차는 14일 "임원급여 테이블과 임원임금 책정기준 등 내부기준에 근거해 직무·직급,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인재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기준에 따라 정몽구 회장의 급여 총액은 41억8000만 원, 정의선 부회장은 25억 원을 받았다.

이밖에 5억 원 이상 등기임원 가운데 윤여철 노무총괄 부회장에게 △급여 7억100만 원을 지급했다.

이어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은 급여 5억17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1400만 원 등 5억3100만 원을 수령했다.

△알버트 비어만 고성능차 개발담당 사장에게는 급여 5억18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1200만 원 등 5억3000만 원을 각각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