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기임원 상반기 보수] 현대차, 정몽구 회장 22억…정의선 부회장 14억 원

입력 2019-08-14 17:31

제보하기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올해 상반기 정몽구 회장에게는 22억 원을, 정의선 총괄 수석부회장에게는 14억100만 원을 보수로 지급했다.

현대차는 14일 "임원급여 테이블과 임원임금 책정기준 등 내부기준에 근거해 직무·직급,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인재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기준에 따라 정몽구 회장의 급여 총액은 41억8000만 원, 정의선 부회장은 25억 원을 받았다.

이밖에 5억 원 이상 등기임원 가운데 윤여철 노무총괄 부회장에게 △급여 7억100만 원을 지급했다.

이어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은 급여 5억17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1400만 원 등 5억3100만 원을 수령했다.

△알버트 비어만 고성능차 개발담당 사장에게는 급여 5억18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1200만 원 등 5억3000만 원을 각각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기업 최신 뉴스

  • 1
    컴투스, 코로나19 대응 위해 재택근무 시행
  • 2
    LG상사 "재택근무 전면 시행"
  • 3
    CJ푸드빌, 27일부터 재택근무… 매장 운영 최소 인력만 남긴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