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트 아베’ 고이즈미 신지로 결혼, 신부 ‘타키가와 크리스텔’ 누구?…프랑스 혼혈 아나운서
입력 2019-08-07 17:42   수정 2019-08-09 13:40

(출처=타키가와 크리스텔 페이스북)

일본 자민당 고이즈미 신지로(38) 의원과 결혼하는 타키가와 크리스텔(41)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일본의 정치 아이돌로 꼽히는 고이즈미 신지로가 결혼을 발표했다. 상대는 후지TV 아나운서 출신의 혼혈 연예인 타키가와 크리스텔이다.

1977년생인 타키가와 크리스텔은 올해 나이 41세로 고이즈미 신지로 보다 4살 연상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타키가와는 현재 임신 상태다.

타키가와 크리스텔은 프랑스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이국적인 외모로 후지TV 아나운서 활동 당시 큰 인기를 모았다. 현재는 프리랜서로 전향, 아나운서와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3년에는 아베 총리와 함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출석해 최종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하는 등 도쿄 올림픽 유치에 공헌하기도 했다.

또한 타키가와는 2013년 배우 오자와 유키요시와 결혼을 앞두고 다른 남성과 호텔 성관계 동영상이 유출돼 파혼하기도 했다.

한편 고이즈미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의 차남으로 2007년 아버지의 비서로 정계에 입문, 38세에 중의원 4선의 중진급 의원이다. 차기 총재 후보 선호도 1위를 차지하며 ‘포스트 아베’로 꼽히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