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도 4개 日노선 축소…공급 축소위해 중소형기 투입
입력 2019-08-01 18:25

대한항공이 여객 수요가 감소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하고 기종도 중소형기로 변경한다.

1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르면 이달부터 인천-삿포로·오사카·후쿠오카·나고야 노선 운항규모 축소를 위해 투입하는 기종을 보다 작은 항공기로 바꾼다.

이달 12일부터 인천-삿포로 노선에는 현재 운항 중인 B777-300ER(291석) 대신 A330-300(276석)과 B777-200ER(248석)를 투입한다.

오는 19일부터는 인천발 오사카·후쿠오카 노선에 A330-200(218석)·A330-300(276석)과 B787-9(269석)·B777-200ER(248석) 항공기를 투입한다.

내달 11일부터는 인천-나고야 노선에도 현재 A330-200(218석)에서 B737-900ER(159석)과 B737-800(138석)로 바꾼다.

대한항공은 이 4개의 노선을 10월 말까지 변경된 기종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 수요 감소세가 더욱 심해질 경우, 추가적인 조정도 불가피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항공사들이 대안 찾기에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