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30억원 한강뷰 아파트 찾았는데…3년 남았다

입력 2019-07-23 22:16

제보하기

(출처=MBN 캡처)

은퇴한 배우 이태임의 남편이 구설수에 올랐다.

23일 한 매체에 의하면 이태임의 남편은 주식 사기 혐의로 징역을 선고받았다고 보도됐다.

이태임은 지난해 3월 돌연 활동을 중단, 결혼과 임신 소식을 연이어 발표하며 화제가 됐다. 당시 소속사 모르게 진행되던 일이라 각종 루머에 휩싸이며 논란이 됐다.

이태임은 결혼 소식에 앞서 2017년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비행소녀)'에 출연한 바 있기에 결혼 소식은 다소 놀라움을 안겼다. 당시 방송에서 이태임은 한강이 보이는 매매가 30억원 대의 아파트를 찾아 "여기 살면 너무 행복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세는 22억원, 월세는 800만원 정도라는 부동산 중개업자의 말에 "5년 안에 벌어서 다시 오겠다"라며 기약했다. 당시의 기약대로라면 현재 3년 남은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테마 체크] 오공, 마스크 없는 마스크 테마주…“생산한 적 없다”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대박신화 어느 날, 29세에 월 매출 8억! 아메리칸 올인원(ALL in ONE) 카페 '더○○○○'…대박 비법은?
  • 3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이동형 음압제품’ 수요도 급증

사회 최신 뉴스

  • 1
    유빈, 원더걸스→솔로→CEO까지…엔터 사업 도전에 박진영 반응 “용기 있다”
  • 2
    ‘강남과 활동’ 군조 누구? 울랄라세션 멤버…‘슈스케’ 함께하지 못한 이유는?
  • 3
    박기량, 치어리더팀과 갈등 속에서 눈물…팀원들 “언니의 기준이 너무 높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