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실경산수화 '경포대도'·'총석정도', 일본서 돌아왔다

입력 2019-07-19 14:40

제보하기

▲'경포대도'(왼쪽)와 '총석정도'.(사진제공=국립중앙박물관)
16세기 중반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시대 실경산수화의 선구작 '경포대도'(鏡浦臺圖)와 '총석정도'(叢石亭圖)가 일본에서 돌아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윤익성(1922-1996)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 창업주의 유족으로부터 16세기 중반에 제작된 '경포대도'와 '총석정도' 등 2점을 기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두 작품은 16세기 중엽 강원도 총석정과 경포대를 각각 단독으로 그린 실경산수화다. 그림은 풍류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 등이 세세하게 묘사돼 있다.

16세기 화풍을 기반으로 하면서 현장의 특징에 맞게 화면 구성과 경관을 창의적으로 표현했다. 실경산수화의 전통이 정선(鄭敾, 1676~1759) 이전부터 확립됐음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기도 하다.

원로 미술사학자 안휘준 교수(전 문화재위원장)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16세기의 대표적인 실경산수화"라며 "이러한 작품은 한번 보는 인연도 맺기 힘든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두 작품은 재일교포로 자수성가한 고 윤익성 회장의 유족이 출연한 기부금으로 기증이 이뤄졌다. 유족은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국외 소재 한국문화재를 환수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는 것을 조건으로 국립중앙박물관회에 기부금을 출연했다.

이에 박물관은 일본 교토에 전해지던 두 작품을 기증대상품으로 선정했고, 국립중앙박물관회는 구입과 운송업무를 담당해 기증품이 국내로 돌아와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될 수 있도록 협조했다.

기부금으로 박물관이 필요한 작품을 구입해 기증하는 방식은 국립중앙박물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앞으로 다각적인 기증 방식 등 수집 정책의 다변화를 통해 박물관 콜렉션의 수준을 한층 더 높일 것"이라며 "박물관 본연의 역할인 문화유산의 보존관리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 작품은 23일부터 9월 22일까지 열리는 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 화가의 시선-조선시대 실경산수화'에 공개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 2
    ‘동상이몽’ 김민정♥조충현, 럭셔리 하우스 공개…감탄 연발 “은행 거다” 폭소
  • 3
    ‘부럽지’ 혜림, 7년 남친 신민철 누구?…6세 연상 태권도 선수 ‘결혼 임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