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5호 태풍 '다나스', 필리핀서 빠르게 북상…한반도에 비 뿌릴까
입력 2019-07-17 08:34

(출처=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올해 처음으로 한반도 주변 태풍이 발생했다. 서해까지 올라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태풍이다.

기상청은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해상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발생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다나스는 18일쯤 대만을 관통하고, 20일쯤 중국 상하이에 도달해 21일 상하이 북쪽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태풍의 크기는 소형이다. 시속 23㎞의 속도로 대만을 향하고 있다.

태풍 발생 초기 상태라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는 확실치 않다. 장마전선이 상하이부터 일본 남쪽 해상을 따라 길게 자리 잡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 북태평양고기압과 티베트 고기압의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변수도 많다.

태풍이 한반도 주변까지 올라와 비를 뿌릴 수도 있다. 다만, 때에 따라 장마전선에 흡수되거나 장마전선을 위로 밀어 올릴 수도 있다. 2~3일 후에 대만을 지나고 나면 이 태풍의 구체적인 경로를 예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제5호 태풍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이라는 뜻이다. 올해는 지난 1월 첫 태풍이 발생했으며, 아직 한국에 영향을 준 태풍은 없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