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과일이 대세” 롯데마트, 11일부터 워싱턴체리 9900원·블루베리 5900원에 판매

입력 2019-07-10 08:59

제보하기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는 11일부터 17일까지 전 점에서 일주일간 다양한 미니 과일들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당도가 높고 알이 굵어 체리 중 가장 맛있는 체리로 뽑히는 ‘워싱턴 체리(650g/1팩/미국산)’를 9900원에 판매하며, 김천/경산 등 유명산지에서 재배된 ‘거봉(2kg/1박스/국산)’을 1만3900원에, ‘냉동 미국산 블루베리(1kg/1봉/미국산)’를 5900원에 선보인다.

더불어 제철을 맞아 연중 가장 맛있는 ‘자두’를 활용한 페스티벌을 준비해 ‘자두(1.2kg)’, ‘체리 자두(500g)’, ‘GAP 영주 자두(1kg)’를 각 4900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최근 작은 과일들의 기세가 매섭다. 1인 가구 증가로 별다른 작업 없이 간편하게 씻기만 하면 먹을 수 있는 과일들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롯데마트가 지난 3년간(2016~2018년) 과일 매출을 살펴보니 크기가 작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미니 과일들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체리의 경우 2017년에 26.0% 2018년에 7.6% 매출이 증가했으며, 자두는 2017년 11.7%, 2018년 3.4% 가량 매출이 늘었고 딸기, 무화과, 토마토, 포도 등도 3년간 매출이 지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서도 이러한 동향은 지속되고 있어 딸기의 경우 올해 1~6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9.6% 신장했으며, 토마토는 1~6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3% 신장했다.

롯데마트 이성융 과일팀장은 “시대의 변화 흐름에 따라 유통 시장에서 고객들이 찾는 상품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며, “항상 변화하는 유통 트렌드를 지속 주시해 고객들의 기호에 맞는 맞춤형 상품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책
  • 2
    [스페셜리포트] ‘제2벤처붐’ 정책, 마중물 or 버블 기폭제
  • 3
    [스페셜리포트] 코로나19에 벤처 투자 '빙하기' 우려 커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